무인 편의점 ‘아마존 고’

'아마존 고'가 대중에게 공개됐다. 줄을 설 필요도 없고, 현금도 필요없다.

아마존은 시애틀 본사에 직원들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운영하던 무인 편의점 ‘아마존 고 Amazon Go’ 매장을 대중에게 처음 공개했다. ‘아마존 고’에는 샐러드, 샌드위치, 통조림, 와인, 그리고 아마존 밀 키트 등이 일반 편의점보다 더 깔끔하게 진열돼 있다. 매장에 입장하기 위해서는 앱만 필요하다. 다시 말해 수중에 돈이 없어도 쇼핑이 가능하다.

잘 알려졌다시피 아마존이 고안한 이 미래형 마트에는 계산원과 계산하기 위한 줄이 없다. 카메라, 센서, 인공지능이 고객을 따라다니기 때문에 제품을 고른 뒤 계산을 기다리지 않고 나오기만 하면 된다. 입장할 때 설치한 앱을 통해 제품들은 자동으로 계산이 된다.

‘아마존 고’의 등장은 기술에 뒤쳐진 소매 업계를 위협하며, 다시 한번 기존 오프라인 위주의 기업들을 서늘하게 만들고 있다. 도서 산업을 인수한 뒤, 실제로 서점을 열었던 아마존이 이번에는 식품 체인 홀푸드를 인수하고 식료품 매장에 직접 뛰어들고 있다.

‘아마존 고’는 오후 9시면 문을 닫는다. 늦은 저녁 출출함을 달래기 위해 편의점을 찾는 수요는 충족시킬 수 없겠다. 이것이 ‘아마존 고’의 몰락 원인이 될까?

 

“본 기사는 에스콰이어 영국판 ‘Amazon’s Futuristic New Shop Doesn’t Make You Wait In Line’ 웹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