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일렉트릭, 2018년의 자동차

현대 코나 일렉트릭은 현대차의 청사진을 기대하게 만드는 전기차다.

테스트 모델, 기본 가격 프리미엄, 4850만원(전기차 보조금 제외) 레이아웃 전기모터, FWD, 5인승, 5도어 SUV 구동계 싱글 전동 모터, 리튬 이온 배터리 최고 출력, 최대 토크 204마력, 40.3kg·m 배터리 용량 64kWh 기본 무게 1685kg 길이×너비×높이 4180×1800×1570mm 1회 충전 주행거리 406km 복합 연비 5.6km/kWh

코나 일렉트릭 KONA ELECTRIC / 현대 HYUNDAI

코나 일렉트릭은 2018년 한국 시장에 등장한 전기차 중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이다. 언뜻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떠올려 비교할 수도 있다. 하지만 다르다. 이 차에 담긴 기술적 완성도는 그 정도 수준이 아니다

“의외로 받아들여질지 모르겠지만 현대자동차는 현재 전 세계를 통틀어 가장 상품성 있는 전기차를 만드는 몇 안 되는 회사 중 하나예요. 코나 일렉트릭이 이 사실을 증명해요. 내연기관 베이스의 소형 SUV의 공간과 조작성을 그대로 이어받으면서도 1회 충전으로 주행거리 400km를 가뿐히 넘기죠. 전기 효율성(전비) 면에서 양산 전기차 중 최고 수준이에요. 그러면서도 가격은 코나(63kWh)보다 훨씬 작은 배터리(40kWh)가 달린 타사 제품과 비슷한 정도예요.” 전기차 부문에서 일가견이 있는 변성용이 코나 일렉트릭의 장점을 조목조목 정리했다. 그의 말처럼 전기차의 진짜 가치는 기술을 넘은 현실화에 있다. 불편함 없이 누구나 타고 다닐 수 있는 기술을 선점하는 것이 가장 큰 가치라는 것이다.

“이 차를 타고 100km 이상을 달리며 호언장담했어. <에스콰이어> 올해의 차 주인공이 될 거라고. 그런데 막상 현장에서는 분위기가 좀 다르네.” 김형준의 말에 나윤석이 대답했다. “이 자리에 모인 차들이 하나같이 뾰족한 개성을 자랑해서 그런 거 같아. 그에 비하면 코나 일렉트릭은 단기간에 큰 만족도를 느낄 만큼 인상이 강렬하지는 않으니까.”

“맞아. BMW의 전기차 i3와 비교할 때 느낌이 분명 달라. 차이가 크지. 확실히 짧은 시간에 이 차를 경험하고 평가하는 건 코나 입장에서는 불리할 수밖에 없어. 장시간 타면서 느끼는 만족도가 훨씬 클 테니까.” 이동희는 이 차를 실제로 타는 사람들의 만족도가 매우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모터의 고주파 소리도 잘 차단되고 덕분에 오디오 소리가 꽤 선명했다는 테스트 결과도 내놨다. “그래도 색이 빠진 듯한 실내 분위기는 좀처럼 적응되질 않네. 적응하고 싶지도 않고.” 이건 신기주와 김준지가 보기에도 마찬가지였다. 그들은 오래 머물고 싶은 공간은 아니라며 손을 내저었다. 김준기가 덧붙였다.

“차의 첫인상은 하단에 두껍게 흐르는 플라스틱 덩어리였어요. 진한 차콜 그레이 컬러의 두꺼운 플라스틱이 날렵한 전면부의 이미지와 사뭇 대비되면서 다소 무겁게 느껴지거든요. 반면 내부의 밝은 그레이 톤 플라스틱 내장재는 무척이나 가벼워 보여요. 전기차만의 미래적 감각은 이해할 수 있겠지만 이차를 관통하는 디자인 맥락은 쉽게 읽히지 않고요.”

“전기차는 두 가지 선택지가 있는 것 같아. 미래지향적 이미지로 특별함을 더하거나 평범한 구성으로 일반적인 내연기관 차와 비슷하게 만들거나. 코나 일렉트릭은 후자야. 전기차라고 유별나게 굴지 않지. 그런데도 3000만원대 초반이라는 가격(보조금 지원의 경우)으로 400km 가까운 거리를 달리는 건 정말 대단한 일이야. 그래서 싸구려 내장재도 충분히 용납할 수 있는 것이고.” 김형준의 경우 차의 목적에 더 큰 비중을 둬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코나 일렉트릭은 심사를 까다롭게 만드는 요인이 많았다. 대체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주행 감성에 속하는 일부 항목에서 저조한 점수를 받았다. 그래도 이 차는 미래의 현대차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미래를 준비하는 기술적 패키지인 동시에 만듦새도 뛰어나다. 내년부터 현대차의 미래에 주춧돌이 될 모델이라는 점에서는 모두가 인정했다. 나윤석이 모두에게 말했다. “이거, 자동차가 아니라 제조사를 위한 상도 하나 마련해야겠는데? 컨스트럭터스 타이틀 말야. 올해 현대차는 그만한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해.”

COMMENT

김형준__잘생긴 모습은 아니다. 실내도 조금 지루하다. 하지만 주행 만족감은 대단히 큰 현실적인 전기차다. 이 차는 한국 자동차 산업의 현실이고 미래다. 충분한 주행거리로 단숨에 우리 생활 깊숙이 파고들었다

나윤석__대용량 배터리를 깔끔하게 수납한 패키지에 감탄했다. 겨울에도 성능 저하가 거의 없는 배터리 시스템, 고전압 배터리를 대용량 파워뱅크로 사용하는 유틸리티 모드 등 실질적으로 기술과 인간을 모두 아우른다.

이동희__주행거리와 가격 모두에서 실용적인 전기차를 만들고 판매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회사라는 걸 증명했다. 구매자에게는 넉넉한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물론 적당한 공간과 달리는 재미를 준다.

김준지__통일적인 디자인 맥락이 읽히지 않는다는 점이 매우 아쉽다. 아주 매력적인 디자인은 분명 아니다. 하지만 전기차라는 점, 그리고 경제적인 면을 생각한다면 깊은 고민에 빠질 수밖에.

변성용__전기 효율은 현존하는 시판 전기차 중 최고 수준이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40kWh대의 배터리가 달린 타사 제품과 엇비슷한 정도. 2018년에 사지 못했다면 아쉬운 일이다. 2019년에는 보조금이 400만원가량 줄어든다.

김태영__화끈한 가속력, 패들 타입 회생 제동을 이용한 단계별 재충전 등 전기차 특유의 장점을 잘 부각시켰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을 비롯해 차로 이탈 방지, 하이빔 보조, 사각지대 경고 등 고급 안전 장비에도 충실하다.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