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없는 화폐 전쟁

블록체인벤처스는 온라인 게임 시장의 기축통화를 꿈꾼다.

블록체인은 아직까지 대중에게 주목받는 기술이 아니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은 가상화폐 이슈에 따라 관련 기술이 사람들에게 알려진 정도다. 모두가 아는 것처럼 이런 기술은 당장 실생활에서 사용하기 어렵고 활용 범위도 좁다. 그래서 기업들도 선뜻 관련 솔루션을 내놓지 못한다. 반면 대중이 쉽게 접하는 디지털 분야에 블록체인을 접목하면 어떨까. 예컨대 기존 온라인 게임에서 사용하는 가상화폐를 블록체인 기술에 접목해 투명한 유통과 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다면 말이다. 실제로 블록체인과 게임의 시너지는 앞으로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스타트업인 블록체인벤처스가 주목받는 이유다. 블록체인벤처스는 자회사 게임엑스코인월드를 통해 국내 최초로 EOS 기반의 게임 암호화폐 GXC(Game X Coin)를 개발했다. GXC는 게임상에서 사용하는 게임 화폐이자 여러 게임에서 호환이 가능한 기축통화(기준) 역할을 한다. 실제로 온라인 게임상에서는 사용자 간의 전자화폐 거래가 빈번이 발생한다. 반면 게임 속 전자화폐는 현실 경제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기에 게임 속에서만 한정된다. 일부는 현실 경제로 순환이 가능하지만 복잡한 절차와 높은 수수료가 따른다. 블록체인벤처스가 GXC로 돌파구를 제시한 부분이 여기에 있다. 모든 것이 순환 구조다. 일단 게임사가 현금을 유입해 GXC로 게임 고유의 토큰을 발급하면 사용자가 GXC 기반의 게임을 플레이하는 과정에서 토큰을 획득한다. 토큰은 기존 게임 머니처럼 게임 내 아이템이나 콘텐츠로 교환할 수 있다. 원한다면 탈중앙화 거래소(DEX)에서 GXC 코인으로 전환, 외부 거래소에서 실제 현금으로 환전도 가능하다. 블록체인 기술로 가상화폐와 현실 경제가 유연하게 연결된다는 것이다. 이처럼 블록체인벤처스는 게임 회사와 사용자, 플랫폼이 공존하는 세상을 꿈꾸고 있다. 높은 개발 비용, 플랫폼 운영 수수료, 전자 상거래 사기 등 기존 온라인 게임 생태계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점을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로 해결하고자 한다. 

GAME
자체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한 게임 블록체인 플랫폼을 바탕으로 GXC 퀘스트, 게임엑스젤리 등 2018년 내에 상용 게임 세 개를 플랫폼에 론칭할 예정이다.

GXCWORLD
게임엑스코인월드는 2017년 12월에 설립된 블록체인벤처스의 자회사다.

45%
얼라이언스 연합 및 글로벌 마케팅에 전체 토큰 발행량의 45%를 배정해 공격적 투자에 나선다.

100+
GXC와 파트너십을 맺은 게임사는 네오위즈 비즈니스 스튜디오, XL 게임즈, 스카이피플, 슈퍼플래닛 등이며 2019년 내로 100개 이상의 게임 회사와 파트너십을 맺는 것이 목표다.

ALLIANCE
게임 산업에서는 플랫폼보다 게임이라는 콘텐츠가 중요하다는 것을 GXC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따라서 게임사가 중심에 있는 얼라이언스를 구축하는 게 중요한 과제다.

13
게임엑스코인월드는 13개 팀으로 구성되고 분야별로 17명의 어드바이저가 참여한다. 배틀그라운드 제작사 블루홀의 공동 창업자 김강석 대표도 어드바이저로 활동 중이다.

EOS
GXC의 경쟁력은 3세대 블록체인인 EOS에 있다. EOS가 기존 암호화폐와 다른 것은 속도와 용량이 비약적으로 증가하고 블록체인 기술 업그레이드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점이다.

130 TRILLION
게임업계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가장 먼저 보급하는 회사가 되는 것이 블록체인벤처스의 목표다. 130조원 규모에 달하는 전 세계 게임 시장에서 발생하는 과금과 유통의 한계를 블록체인으로 돌파할 계획이다. 이들은 게임 암호화폐의 바이낸스 혹은 암호화폐 게임 플랫폼의 구글과 같은 회사를 목표로 한다.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