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라이프 오브 아이콘’ 산토스 드 까르띠에

산토스 드 까르띠에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전설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세계 최초의 남성용 손목시계 산토스 드 까르띠에는 원래 루이 까르띠에가 친구인 브라질 출신의 비행사 알베르토 산토스뒤몽을 위해 만든 것이다. 알베르토 산토스뒤몽은 까르띠에에게 비행 중 회중시계로 시간을 확인하기가 어렵다고 불편함을 토로했고,3년 뒤 까르띠에는 그를 위해 손목에 착용할 수 있는 최초의 현대식 손목시계를 고안했다. 산토스 드 까르띠에의 시작이다. 이후 산토스는 상징적인 사각 케이스를 유지하며 남성용 시계로서의 위용을 펼쳐왔다.

2018년에 새롭게 선보이는 산토스 드 까르띠에는 완벽하게 대칭을 이루는 디자인은 여전하다. 남성적이고 힘찬 기운도 그대로다. 달라진 것이 있다면 브레이슬릿. 사실 산토스는 사각 케이스와 더불어 브레이슬릿 디자인으로도 주목받았다. 산토스가 처음 탄생한 1904년에는 이렇게 독특하게 설계된 브레이슬릿이 없었다. 이 시계가 단번에 현대적인 디자인 아이콘으로 우뚝 설 수 있었던 이유다. 1911년에는 가죽으로 만든 브레이슬릿을 공개했는데 이 제품은 이후 산토스 드 까르띠에가 혁신을 거듭할 때마다 중요한 아카이브로 작용했다. 2018년의 산토스는 그때의 혁신을 이어받았다.

제품에 대한 고민과 연구를 거듭한 결과, 새로운 산토스 드 까르띠에에는 브레이슬릿을 손쉽게 교체할 수 있는 탈착 시스템이 적용됐다. 사용자가 언제든 손쉽게 악어가죽에서 스틸로, 소가죽에서 골드로 브레이슬릿을 바꿔 끼울 수 있다.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