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리스, 예거 르쿨트르의 오래된 미래

폴라리스는 예거 르쿨트르가 SIHH 2018에서 선보인 새로운 시계 라인업이다. 1968년에 출시된 다이버 시계 메모복스 폴라리스에서 영감을 얻었다. 메모복스 폴라리스는 그때도 뛰어난 성능과 컬트적인 디자인으로 인기를 끈 예거 르쿨트르의 다이빙 워치다.

폴라리스 크로노그래프 월드타임. 월드타임 기능과 크로노그래프 기능이 함께 들어 있다.

폴라리스 크로노그래프. 요즘 추세에 맞게 푸른색 다이얼 버전으로 출시됐다.

폴라리스 오토매틱. 단정하면서도 우아한 시계.

2018년의 폴라리스는 1968년에 나온 메모복스 폴라리스의 주요 디자인 요소를 충실히 재현했다. 메모복스 폴라리스는 선레이 패턴으로 마감한 중심부와 그레인 처리를 거친 다이얼 외곽이 다이얼 가운데부터 동심원을 이룬다. 폴라리스 역시 그 디테일을 수용했다. 그 위로 가독성이 뛰어난 야광 소재 수퍼-루미노바™를 채운 시침과 분침이 달려 있다. 오리지널 메모복스 폴라리스는 트리튬으로 야광을 냈지만 이제 트리튬은 방사능 물질이라 사용하지 않는다. 2018년의 예거 르쿨트르는 빈티지한 바닐라색 야광 소재를 사용해 현대적 안전 기준과 발을 맞췄다.

오랜 전통의 고급 시계 브랜드가 스스로의 빈티지를 재출시하는 건 요즘 시계업계의 큰 경향이다. 예거 르쿨트르 폴라리스 역시 그 경향의 연장선에 있다. 하지만 2018년의 메모복스는 1968년에 나온 메모복스의 단순한 재현이 아니다. 예거 르쿨트르는 메모복스 폴라리스의 정신을 토대로 3핸즈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크로노그래프 월드타임 시계를 선보인다. 빈티지 메모복스와 흡사한 폴라리스 데이트와 알람 기능이 있는 폴라리스 메모복스까지, 총 5종의 모델을 선보인다. 다이얼 색 역시 기존의 검은 다이얼에서 오션 블루 다이얼을 추가해 21세기의 도시에 한층 더 잘 어울린다. 활동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21세기형 남자 시계다.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