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를 빛낼 기프트

그녀와 보낼 크리스마스 계획에 까르띠에를 슬쩍 끼워넣으면, 완벽하다!

Mohamed Khalil © Cartier

트렌디한 그녀를 위한 갈랑드 드 까르띠에 백

그러잖아도 즐거운 일들이 가득한 연말에 들려온 반가운 소식 한 가지. 새롭게 밝아오는 2019년과 함께 까르띠에의 뉴 백을 맞이하게 된다. 까르띠에의 시그너처 레드 컬러와 팔각형의 독특한 실루엣. 그렇다. 이 익숙한 디테일은 바로 까르띠에의 아이코닉한 오브제, 레드 박스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것이다. 여기에 골드 프리즈 스템핑까지. 레드 박스의 모양새를 고스란히 빼다 박았다. 우아함의 정점을 찍을 송아지 가죽을 사용한 점 또한 완벽하다. 정갈하게 각진 형태를 보노라면 품위 있는 여성에게 어울릴 것 같으면서도, 감각적인 레드 컬러를 생각하면 발랄한 여성과도 어울릴 듯하다. 당신의 그녀가 어떤 스타일이건, 일단 신상이라는 자체만으로도 환영받을 것이다. 사이즈는 스몰과 미니, 컬러는 레드 뿐만 아니라 블랙, 카멜로도 출시된다. 또한 레드 크로커다일 가죽 미니 백도 있으니 여친에게 미리 마음에 드는 한 가지를 결정하도록 귀띔해둬야겠다. 2019년 1월부터 신세계 강남백화점 까르띠에 부티크를 시작으로 까르띠에 메종 청담 부티크와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까르띠에 부티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까르띠에 레드 박스의 우아함과 고급스러움을 고스란히 담아낸 미니 사이즈의 갈랑드 드 까르띠에 백. 2019년 1월 출시. Mohamed Khalil © Cartier

 

여자들의 위시 아이템, 러브&저스트 앵 끌루 컬렉션

사랑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러브’ 컬렉션과 평범한 못을 독특한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주얼리로 재탄생시킨 ‘저스트 앵 끌루’ 컬렉션. 누구나 마음속에 까르띠에의 아이코닉한 이 두 컬렉션을 품고 살고 있을 터. 얇은 실루엣의 뉴 버전 브레이슬릿들은 그녀의 섬세한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해 줄 것이다.

얇은 두께의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 옐로우 골드, 핑크 골드.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 기존 모델 화이트 골드, 옐로우 골드.

(왼쪽부터) 뉴 러브 브레이슬릿 핑크 골드, 러브 브레이슬릿 기존 모델 화이트 골드, 옐로우 골드

 

품격 있는 선물을 하고 싶다면, 스틸 주얼리 워치 셀렉션

클래식은 영원하다. 하지만 클래식의 변주 또한 매력적이다. 유연한 링크 브레이슬릿이 특징인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와 까르띠에의 아이코닉 워치 컬렉션, ‘발롱 블루 드 까르띠에’가 합리적인 가격대의 주얼리 워치로도 출시된다. 고급 스틸 베젤에 수많은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기능과 디자인의 미학을 동시에 갖췄다. 기품 넘치는 크리스마스 선물로 이보다 더 완벽한 아이템은 없을 것이다.

 

(왼쪽부터) 팬더 드 까르띠에 주얼리 워치, 발롱 블루 드 까르띠에 주얼리 워치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