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트, 클래식의 귀환

보기에도 편안한 클래식 슈트가 2019년의 트렌드.

스트리트 패션도 모자라 아웃도어 룩까지 하이패션과 혼재하는 시대가 길어지면서 이제는 문화로 자리 잡았다. TPO를 갖춰야 하는 자리에서도 정직하게 슈트를 차려입으면 좀 촌스러운 취급을 받았다. 요상할수록 신선하고 엉뚱할수록 각광받지만 2019 S/S 컬렉션에서는 반갑게도 슈트가 많이 등장했다.

디올 맨의 부드러운 컬러와 여유로운 실루엣의 슈트는 새로운 시대를 알렸고, 버질 아블로도 기대와 달리 루이비통의 첫 쇼에서 슈트를 전면에 내세웠다. 평범함과 거리가 먼 발렌시아가 조차도 슈트로 아카이브를 이어갔다. 우아한 던힐의 슈트는 가장 현대적이었다.

자로 잰 듯 완벽하게 몸에 맞는 슈트는 섹시하지만 불편하다. 불편한 옷은 갈수록 외면받는다. 다시 슈트를 불편하지 않게 입을 수 있다. 여유롭고 기품 있게. 도발을 위한 도발이 지겨울 때쯤 돌아온 클래식이 반갑다. 정답은 없다. 타이를 매지 않아도 좋고, 이너 없이 맨 몸에 입어도 좋다.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