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명장면 6편

각자의 개성대로 표현한 베스트 포즈.부산국제영화제 명장면

                  유연석

유연석의 이번 선택은 섹시한 푸른빛 새틴 재킷이었다. 부국제의 패셔니스타 유연석은 올해 청색과 블랙의 세퍼레이트 턱시도로 다시 한번 패션 감각을 뽐냈다. 부산국제영화제

                  김보성

의리의 사나이 김보성은 이브닝 턱시도마저 으리으리하게 소화했다. 보타이 없이 셔츠를 가슴 깊이 풀어헤친 모습이 영낙 없는 김보성이다.

                  진선규

화려한 턱시도의 활동성을 높여주는 아이템이 베스트다. 진선규는 턱시도와 베스트를 조합해서 화려함에 실용성을 더했다. 명품 조연 진선규다운 스타일이다.

                  이재용

이재용의 레드카펫 스타일은 파격 그 자체였다. 그레이 슈트에 폭이 넓은 블랙 트라우저를 매치하는 세퍼레이트룩을 선보였다. 여기에 그레이 파나마 해트까지 더했다.

  • Kakao Talk
  • Kakao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