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의 시간들’을 기록한 라야, 이인규

‘집의 시간들’은 아파트에서 살아온 도시인의 향수를 품은 다큐멘터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