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의 심장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BMW 7시리즈 최초의 M 퍼포먼스, M760Li x드라이브가 등장했다.

BMW7 M760Li x드라이브
엔진6592ccV12 트윈 터보
최고 출력609마력
최대 토크81.6kg·m
복합 연비6.6km/L
기본 가격2억2330만원
BMW7 M760Li x드라이브

앞 좌석, 지독한 욕심

M760Li는 5.3m의 세단이다. 비행기 비즈니스 클래스처럼 뒷좌석도 편안하다. 그러니 명백하게 뒷좌석에 승객을 모셔야 한다. 하지만 BMW는 달리기 성능에 지독한 욕심을 부린다. 여기서부터 상식이 통하지 않는 영역이다. 막강한 V12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와 지능형 네 바퀴 굴림 시스템이 맞물렸다. M 퍼포먼스가 조율한 엔진은 609마력으로 출력이 치솟는다. 결과적으로 무게 2.4톤의 대형 세단이 정지부터 시속 100km까지 3.7초 만에 가속한다. 제정신이 아니다. 만약 이때 뒷좌석에 승객이 타고 있다면? 비명을 동반한 일대 혼란이 일어날 것이 분명하다. 물론 이 차는 항시 출력을 쥐어짜도록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할 수 있지만 안 하는 사람들을 위한 차다. 그러니 고성능 디비전인 M7이 아니라 M760Li라는 포지션이 정확하다. 그런데도 네 개의 의자 중 가장 값진 자리라면 운전석이다. 스티어링 훨을 잡으면 세상이 빠르게 뒤로 가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운전자의 신호에 맞춰 앞머리가 민첩하게 고개를 튼다. 억지스러운 순간도 있다. 그래도 실현해낸다. 급한 코너링에서도 에어 서스펜션이 차체 쏠림을 효과적으로 막는다. 네 바퀴는 각자의 방법으로 움직이며 차를 올바른 방향으로 밀어붙인다. 차의 한계를 모두 느낄 순 없다. 그런데도 믿음직하다. 오히려 어쭙잖은 스포츠카보다 훨씬 날렵하고 재밌다. 이런 결론조차도 상식 밖이다.

_김태영

뒷좌석, 권력의 확신

앞 동승석 의자를 최대한 앞으로 밀어두고, 뒷좌석은 비행기에서 그러듯이 뉘어놓았다. 그대로 바우어 앤 윌킨스 오디오 시스템에서 나오는 소리를 듣거나 모든 차양을 올려 외부로부터 완전히 고립되는 일. BMW M760Li의 뒷좌석은 또 다른 세상으로 통하는 문이다. 자동차에서 누릴 수 있는 모든 편의를 거의 다 누릴 수 있다. 권위, 권력, 지위, 부와 명예를 타고난 것 같은 감각의 총합으로서의 경험. 뒷좌석 가운데 있는 냉장고는 트렁크를 통해 떼서 밖으로 나갈 수도 있다. 샴페인 한두 병을 미리 차갑게 해두고, 공원에 내려 냉장고를 통째로 들고 나가 보낼 수 있는 오후는 또 어떨까? 이 차에는 압도적인 수치만 있는 게 아니다. 이런 오후를 앞 좌석,지독한 욕심M760Li는 5.3m의 세단이다. 비행기 비즈니스 클래스처럼 뒷좌석도 편안하다. 그러니 명백하게 뒷좌석에 승객을 모셔야 한다. 하지만 BMW는 달리기 성능에 지독한 욕심을 부린다. 여기서부터 상식이 통하지 않는 영역이다. 막강한 V12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와 지능형 네 바퀴 굴림 시스템이 맞물렸다. M 퍼포먼스가 조율한 엔진은 609마력으로 출력이 치솟는다. 결과적으로 무게 2.4톤의 대형 세단이 정지부터 시속 100km까지 3.7초 만에 가속한다. 제정신이 아니다. 만약 이때 뒷좌석에 승객이 타고 있다면? 비명을 동반한 일대 혼란이 일어날 것이 분명하다. 물론 이 차는 항시 출력을 쥐어짜도록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설계할 수 있는 낭만과 여유도 있다. 과연 진짜 고수끼리는 장르를 막론하고 통하게 마련이니까. 누릴 걸 다 누리면서 운전석을 외면해선 안 된다. 12기통 트윈 터보 엔진은 과연 호사스럽다. 기술도 힘도 압도적이다. 차체 안팎에도 V12라고 큼직하게 자랑처럼 쓰여 있다. 이 가솔린 엔진보다 부드럽고 넉넉한 게 또 있을까? 질 좋은 가죽? 실크? 누군가의 피부? 요즈음의 봄바람 같은 것? 맡겨도 좋지만 직접 잡아도 황홀하다는 뜻이다. 그러니 BMW M760Li는 기대어 쉬기 위한 차가 아니다. 욕망과 권력이 창창하고 꼿꼿하게 살아 있는 누군가를 위한 차다. 이 차를 타고 있을 땐 계절이 다 내 것 같았다.

_정우성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출처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