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운 책

읽다 보면 하루, 한달이 다 지날 것처럼 두꺼운 책들.

두꺼운 책 - 에스콰이어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
버락 오바마, RHK

대통령이 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책이 서점에 깔려 있다. 펴보면 다급하게 만든 티가 난다. 지루한 말과 지켜지지 않을 약속이 쓰여 있다. 대통령을 하고 싶다면 책이라도 진작 써두는 건 어떨까. 버락 오바마처럼.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은 버락 오바마가 30대인 1995년에 쓴 책이다. 인도네시아와 하와이에서 유소년기를 보낸 흑인과 백인의 혼혈아 버락 오바마가 로스쿨을 거쳐 사회운동가가 되기까지의 과정이 실려 있다. 미국에서 정체성을 찾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사려 깊은 기록이며, <가디언> 선정 베스트 논픽션 100에 뽑힐 정도로 훌륭한 책이다. 그나저나 오바마는 대선도 두 번이나 이기고 농구도 잘하고 글도 잘 쓰고 못하는 게 없다.

두께와 페이지 수 41mm, 713페이지
다 읽으려면 <대통령의 시간>이나 <안철수의 생각>을 읽는 시간보다는 조금 걸린다. 훨씬 덜 지루하기 때문이다.
한 구절 “아득한 목소리들이 나타났다가 사라지고 다시 나타났다. 어머니와 외조부모님이 어릴 적 내게 들려준 이야기들이 떠올랐다. 한 가족이 자기 존재를 설명하려고 애를 쓰는 그런 이야기들이었다.”


볼 포
짐 바우튼, 한스미디어

야구 선수는 영화배우나 정치인처럼 미디어가 만들어낸 스크린 속의 영웅이다. <볼 포>는 그 영웅 중 한 사람이 스크린을 찢고 나와 들려주는 자신과 업계의 뒷얘기다. 선수들은 얼마를 받는지, 진짜 훈련장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야구계에 얼마나 바보 같은 사람이 많은지, 하지만 그럼에도 야구가 얼마나 큰 기쁨을 주는지. 이 책은 야구계의 치부를 냉소적인 필치로 솔직하게 드러낸 걸로 유명하다. 그런데 읽다 보면 그 이상의 뭔가가 있음을 알게 된다. <볼 포>는 사람이 그의 인생을 걸고 뭔가를 해낼 때의 짜릿함에 대한 책이다. 야구팬이 아니어도 이 책을 즐겁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두께와 페이지 수 37mm, 711페이지
다 읽으려면 금요일 밤부터 일요일 밤. 야구 다 챙겨 보는 시간을 빼더라도.
한 구절 “그렇다. 나는 계속 던질 것이다. 선수는 야구에 인생을 쏟지만, 사실은 야구가 그 선수의 인생을 만들어주고 있었음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현대 건축: 비판적 역사
캐네스 프램튼, 마티

딱딱한 책이다. ‘현대 건축: 비판적 역사’라니, 제목부터 고자세다. 내지에 두꺼운 종이를 써서 책을 들었을 때의 느낌도 딱딱하다. 내용 역시 부드럽지 않다. 현대 건축이 어떤 개념과 배경에서 만들어졌는지에 대한 이야기다. 읽기 쉽다고 말할 수는 없다. 하지만 건축은 기술과 공학과 예술과 환경과 규제와 역사와 사상의 산물이다. 원체 쉽게 말하기가 쉽지 않다. 그걸 감안하면 어려운 책치고는 괜찮게 쓴 편이다. 도면과 사진이 많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두꺼운 내지에도 이유가 있었던 셈이다. 모든 건축적 디테일에 나름의 이유가 있듯. 뭔가를 깊이 좋아하려면 한 번쯤은 이런 텍스트를 들여다봐야 할 때가 온다.

두께와 페이지 수 43mm, 838페이지
다 읽으려면 당신의 의지가 얼마나 딱딱하냐에 달렸다.
한 구절 “오늘날의 건축 사업은 자본 투자의 흐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또한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유명 건축가들이 몸소 보여주는 것처럼 건축은 지역적인 동시에 세계적인 작업이 되었다.”


비커밍 스티브 잡스
브렌트 슐렌더, 릭 테트젤리, 혜움

여러모로 월터 아이작슨의 <스티브 잡스>와 반대다. 작가는 지금까지 그 평전을 비롯해 여러 책에서 나온 잡스의 이미지는 진짜 잡스와 다르다는 사실을 강조한다. 하다못해 색깔도 흰색 대신 검은색, 표지의 잡스 얼굴까지 늙은 잡스 대신 젊은 잡스다. 잡스가 어떻게 스스로의 모순을 극복하고 자신을 쫓아낸 조직으로 돌아가 다시 성공했는지가 이야기의 뼈대다. 월터 아이작슨의 책과 비교했을 때 이 책의 에피소드가 훨씬 자세하고 이 책의 작가들이 잡스에게 훨씬 더 관대하다. <비커밍 스티브 잡스>는 확실히 흥미롭고 자세한 논픽션이다. 하지만 이 책이 잡스의 공식 전기였다면 아이작슨의 <스티브 잡스>처럼 많이 팔리지는 않았을 것 같다.

두께와 페이지 수 38mm, 670페이지
다 읽으려면 잡스 팬이라면 하룻밤, 관심이 없다면 이틀 밤. <스티브 잡스>와 함께 읽을 거라면 일주일 밤(둘 다 읽는 것도 나쁘지 않은 생각이다).
한 구절 “그에게는 현실에 없는 것, 현실에 있을 수 있는 것, 현실에 있어야 할 것을 명확히 간파하는 능력이 있었습니다.”


이비쿠스
알렉세이 N. 톨스토이, 파스칼 라바테, 미메시스

<이비쿠스>는 1926년 러시아 소설가 알렉세이 톨스토이가 썼다. 주인공 시메온 네프조로프는 “세상이 엉망이 될 때 너는 부자가 될 것이다”라는 집시의 말에 기대어 산다. 러시아 혁명이 일어난 1917년 네프조로프는 얼떨결에 더러운 방법으로 부자가 되고 신분을 바꾼다. 혁명이라는 이름의 폭력은 계속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간다. 운명과 계급이 손바닥 뒤집듯 바뀐다. 네프조로프는 섹스와 마약에 취한 채 죽음과 배신이 가득한 러시아에서 온갖 일을 겪는다. 1998년 프랑스의 파스칼 라바테가 이 소설을 그래픽 노블로 만들었다. 얼핏 보면 얼마나 잔혹한지 못 알아볼 만큼 아름답게 그렸다. 2017년 한국어판이 나왔다. 지금 보시는 책이다.

두께와 페이지 수 47mm, 533페이지
다 읽으려면 몇 시간이면 충분하다. 하지만 다 보고 나면 또 보고 싶어질 것이다.
한 구절 “피와 불 속에서 세상이 무너질 때, 전쟁이 집 안으로 들어올 때, 형제가 형제를 죽일 때, 당신은 부자가 될 거야! 놀라운 일들을 겪겠지만, 그래도 당신은 부자가 될 거야!”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표 기식
출처

Tags

16139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