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은 멋있었다

1년 만에 나타난 아우디. R8 V10 플러스 쿠페로 돌아온 건 신의 한 수였다.

START. NEVER STOP

지난 1년간 아우디는 잠정적으로 전 차종 판매를 중단했었다. 그리고 1년 만에 신차를 공개했다. 바로 ‘아이언맨카’로도 불리는 R8. 새롭게 공개된 ‘더 뉴 R8 V10 플러스 쿠페’는 이미 해외에서는 판매 중이지만 한국에서 지금 이 시점에, 아우디 귀환에 시동을 걸기에 충분했다. 아니 오히려 R8의 강렬함에 매료된다. ‘아이언맨’은 재력은 기본, 최첨단 시스템을 자유자재로 시도해볼 뿐만 아니라 센스와 유머까지 갖춘 남자를 상징한다. ‘더 뉴 R8 V10 플러스 쿠페’ 역시 매번 새로운 아이템을 장착하는 아이언맨을 닮았다. 아우디 R8 쿠페를 위해 새롭게 개발된 ‘아우디 스페이스 프레임’은 고강도 알루미늄 합금으로 제작한 바디에 카본 파이버 강화 플라스틱(CFRP)을 대거 적용했다. 차체 중량은 202kg로 줄였지만, 차체강성은 이전 모델 대비 40% 증가했다. R8 2세대는 이전 모델보다 차체가 넓고 낮아졌고, 전장은 짧아졌다. 여기에 길어진 휠베이스로 무게 중심이 더욱 낮아졌다. 이전 모델에 비해 60마력 강력해진 610마력에, 최대토크는 57.2kg.m로 27.2kg.m이나 증가했다. 최고속도는 330km이며 5.2리터 V10 기통 자연 흡기 심장을 품고 100km를 3.2초 만에 돌파한다. 멋진 놈이 더 멋있어져서 돌아왔다는 얘기다.

Born on the Track, Built for the Road

트랙에서 태어나 일반 도로를 달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아우디 R8을 표현한 슬로건이다. 특히 ‘더 뉴 아우디 R8 V10 플러스 쿠페’는 이전 모델에서 볼 수 없었던 ‘실린더 온 디맨드 (CoD)’, ‘타력 주행’ 등 최첨단 고효율 기술을 더했는데, ‘실린더 온 디맨드’ 기술은 일정 엔진 온도와 차량 속도, 엔진 회전수 및 차량 부하에 따라 좌측 혹은 우측 5개의 실린더 뱅크를 사용하지 않고 5기통으로 주행하여 연료 소비를 줄이는 기술이다. 또한 최적화된 7단 S트로닉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통해 타력 주행이 가능해, 슈퍼카임에도 불구하고 장거리 주행에 적절한 연료 효율성을 보여준다. 공식 복합 연비는 6.5km/L이다.

Audi Drive Select

‘더 뉴 아우디 R8 V10 플러스 쿠페’는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를 통해 컴포트, 자동, 다이내믹, 개별 맞춤형의 4가지 운전모드 가운데 선택이 가능한데 여기에 마른 노면(Dry), 젖은 노면Wet), 눈 쌓인 노면 (Snow) 등 노면 상태에 따른 퍼포먼스 모드가 추가되었다.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는 모드에 따라 가속페달, 서스펜션 댐핑, 변속 타이밍, 스티어링 강도, 콰트로 시스템의 토크 배분율, 전자식 주행 안정화 컨트롤(ESC), 가변 배기 등이 조절되어 운전자의 의도와 상황에 따른 운행 성능을 맞춰준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브랜드 제공
26560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