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수부터 제대로

뭐든 기초가 중요하다. 피부도 마찬가지. 세수부터 제대로 해야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는 얘기다.

건강한 피부의 pH(산성도를 가름하는 척도)는 약산성으로 pH 4.5~6.5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클렌징 제품은 알칼리성이다. 이 때문에 피부의 밸런스가 깨지고 쉽게 건조해지며 당기는 증상을 동반한다. 요즘 들어 피부가 많이 건조하고 거칠어지며 알 수 없는 뾰루지가 생긴다면 피부의 유, 수분 밸런스를 잘 지키고 있는지 체크해보자. 뭐든 기초가 중요한 것처럼 유, 수분 밸런스만 잘 맞춰도 깨끗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 이를 위해서는 클렌징 단계부터 방법을 달리하자. 단 하나, 약산성 클렌징 제품만 바꿔도 이야기는 달라진다.

 

키엘 큐컴버 허벌 컨디셔닝 클렌저 150ml 3만1000원

오이 추출물이 노폐물을 부드럽고 촉촉하게 제거해주는 약산성 클렌저. 세안 후에도 피부가 촉촉한 것이 장점. 다만 오이 향이 강해 호불호가 극명히 나뉠 수 있다.

CNP 퍼펙트 베리어 세라 클렌저 120ml 1만5000원

약산성 버블로 피부 보호막을 지켜주고 피부 장벽에 도움을 주는 세라마이드 성분을 함유했다. 넉넉한 양과 합리적인 가격은 칭찬받아 마땅하나 제형이 조금 뻑뻑해 거품망을 사용할 것을 추천한다.

듀이트리 더 클린 랩 휘핑 클렌저 150ml 2만8000원

휘핑크림처럼 부드러운 거품 타입으로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고 바로 거품이 나와 튜브 타입보다 사용하기 편리하다. 트러블을 진정시키는 효과와 함께 피부에 자극을 주는 주요 성분인 파라벤, 미네랄오일, 벤조페논, 인공색소, 인공향료 등을 모두 배제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아벤느 클리낭스 클렌징 젤 200ml 1만8000원

지성 피부에게 제안하는 젤 클렌저. 피부와 같은 약산성으로 세안 후에도 건조함 없이 촉촉하다. 등과 가슴 트러블 케어에도 효과적. 단 다른 클렌징 제품에 비해 거품이 많이 나는 편은 아니다. 뽀드득하게 완벽한 세안을 원하는 이들에게는 미끌거리는 느낌이 있을 수 있다.

아더마 피지악 저자극 폼 클렌저 200ml 2만5000원

글리시레틴산이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약산성 클렌저. 얼굴과 몸에 모두 쓸 수 있고 소량으로도 완벽한 클렌징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세안 후 당김 증상이 확실히 완화됨을 느낄 수 있을 것(병원 판매)

 

  • Kakao Talk
  • Kakao Story

Credit

에디터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25656
본 기사를 블로그, 커뮤니티 홈페이지 등에 기사를 재편집하거나 출처를 밝히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웹사이트 내 모든 컨텐츠의 소유는 허스트중앙에 있습니다.